사파리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문의하기
검색
  사파리 도서 사파리 소식 사파리 독자 사파리 소개 고객지원 세트도서구매 사파리 도서 제로니모월드
사파리도서
> 사파리 도서 > 새로나온 도서
융합 인재로 만들어 주는 창의 탄탄 미술 놀이 트위터 페이스북
 
글 조지아 앰슨-브래드쇼
그림 해리엇 러셀            옮김 한지희
장정 무선 / 96 page / 195×250mm
발행일 2019년 01월 20일
연령 초등 전학년
분류 지식/교양
정가 11,000원
ISBN 9791160574340
도서구매사이트
도서소개 저자소개 목차
독자서평 0 독자서평
도서정보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미술이 즐거워진다!
 ‘미술’이라고 하면 아이들이 신나게 그리고 색칠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아이들이 내가 무얼 그리고 싶은지, 어떤 색깔, 어떤 형태로 표현하면 좋을지 몰라 막막해 한다. 또 자신의 생각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기보다는 부모님, 선생님에게 칭찬받을 수 있는 그림에만 급급한 아이들도 있다. 이렇게 ‘잘 그려야 한다.’는 강박이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의 날개를 꺾고 있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이러한 강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상상의 나래를 펴며 미술을 즐길 수 있을까?
이 책 《융합 인재로 만들어 주는 창의 탄탄 미술 놀이》가 바로 그 해답이 될 수 있다. 저자는 세상의 모든 아이들을 아티스트라고 생각하며, 무심코 한 낙서, 재미 삼아 쌓은 나무 블록, 아무렇게나 구긴 포일 뭉치까지도 모두 미술 작품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생각나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선을 긋고, 접고, 오리는 행위 자체가 ‘미술’이며, 이렇게 자신의 생각을 마음껏 드러내는 과정에서 창의력, 상상력, 표현력, 예술 감각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책에 담긴 활동들을 보면 ‘이것도 미술인가?’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하나하나가 독창적이며, 누구나 따라 할 수 있을 만큼 쉽고 재미있다. 어린이 독자들은 이런 즐거운 활동들을 통해 미처 몰랐던 미술의 즐거움에 푹 빠질 것이며, 그 어떤 놀이보다 미술을 좋아하게 될 것이다.


STEAM 융합인재교육을 접목한 즐거운 미술 놀이
《융합 인재로 만들어 주는 창의 탄탄 미술 놀이》에는 ‘그리기’, ‘색칠하기’, ‘패턴 만들기’, ‘디자인하기’, ‘조각하기’ 등 영역별 주제와 관련 활동이 골고루 담겨 있다. 예를 들면 냉장고 속 음식이나 야외에서 채취한 꽃을 으깨 나만의 그림물감을 만들고, 주변의 소리를 듣고 의성어로 표현한 글자를 개성껏 나열하는 식이다. 또 철사와 시트지를 사용해 모빌을 만들고, 삼각형과 사각형을 원하는 만큼 겹쳐 그리고 색칠한 뒤 그 그림을 관찰해 보라고 독려한다. 어린이 독자들은 기존의 틀에 박힌 미술과는 차원이 다른 다양한 활동을 하는 사이, 멋지게 잘 그리는 것만이 미술이라고 여기던 선입견을 확 날리게 된다. 뿐만 아니라 물감의 기원, 움직이는 미술을 뜻하는 ‘키네틱 아트’, 착시를 다룬 추상 미술인 ‘옵아트’ 등 말만 들어도 머리가 지끈거리는 미술 이론과 기법을 몸소 체험하며 자연스레 깨닫는 즐거운 경험도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책 속 활동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그 기저에 STEAM 융합인재교육이 깔려 있음을 알 수 있다. 음식과 식물의 색을 보면서 어떤 색깔의 물감이 만들어질까 예측하기도 하고, 귀청을 울리는 소리를 의성어로 표현하기 위해 자연스레 혀의 움직임과 입 모양을 관찰하게 되며, 근사한 모빌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트지의 크기와 무게, 균형을 통합적으로 살필 수밖에 없다. 겉으로는 미술 활동을 표방하고 있지만, 과학·수학 같은 다양한 학문까지 융합해 보다 폭넓게, 깊이 있게 지식을 탐구하고 체득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구성되어 있다.


융합 인재들을 위한 특별 부록, ‘나만의 미술 작업실’
이 책에는 페이지를 오려서 직접 해 볼 수 있는 ‘나만의 미술 작업실’이 부록으로 실려 있다.


▷ 파인더 만들기 (주변의 공간과 사물 관찰) 

▷ 아름다운 시체 만들기 (초현실주의 화가들의 미술 활동)
▷ 팝업 그림책 만들기 (나만의 팝업 책 제작) 

▷ 그래피티 아트 그리기 (그림 카드로 벽화 그리기)


본문의 미술 활동에 필요한 무늬 종이, 전개도, 그림 카드 등을 제공해 아이들이 직접 오리고, 뼈대를 만들고, 자유롭게 꾸며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하게 구성되어 있다. 나아가 완성한 모형으로 가족, 친구와 함께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이렇듯 이 책은 아이들에게 거창한 작품을 만들라고 하거나, 교과서에 나오는 미술 이론과 유명한 화가를 꼭 알아야 한다고 강요하지 않는다. 그저 아이들의 흥미와 호기심을 자극해 자신의 생각을 마음껏 드러내고 자신 있게 표현해 보라고 제안할 뿐이다. 더불어 책의 맨 끝에 ‘예술적 영감을 주는 스크랩북’을 마련해 번뜩 떠오르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끄적이고, 아무렇게나 낙서를 하고, 인상 깊은 장면을 따라 그리고, 멋진 사진을 오려 붙일 수 있게 했다. 지금은 텅 비어 있지만 하나하나 채우고 완성해 가는 동안, 아이들은 자신에게 잠재되어 있던 창의성을 발견하고 끄집어내어 무궁무진한 상상의 나래를 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저자소개

글 조지아 앰슨-브래드쇼
어린이책 작가이자 편집자로 활동 중이다. 영국 왕립협회 청소년 도서상 수상작인 <eye bers=""> 시리즈, 런던 과학 박물관과 공동 제작한 《과학자처럼 생각하고 실험하는 과학 놀이》 등 어린이 과학책 집필에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eye>


그림 해리엇 러셀
런던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한 뒤, 2001년부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사과가 하얗다고?》, 《엘리너와 독수리》, 《봉투》 등이 있고, 《과학자처럼 생각하고 실험하는 과학 놀이》, 《수학 천재로 만들어 주는 흥미진진한 수학 놀이》에 그림을 그렸다.


옮김 한지희
이화철학연구소 연구원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예술사와 미학을 강의하고 있다. 예술을 통해 생각을 키우고 감성을 나누는 ‘그림철학자’로서 《그림으로 떠나는 생각여행》, 《중학생 토론학교-예술과 아름다움》, 《초등철학교과 서》 등을 썼고, 《명화를 남긴 최고의 화가들》, 《알수록 점점 재미있는 미술》, 《미술관에 대한 모든 것》 등을 옮겼다.

목차








관찰하기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 6
네거티브 스페이스 8
거꾸로 뒤집어 보기 10
명화 따라 하기 12
선 하나로 이어 그리기 14


그리기
나만의 그림 재료 16
입체적으로 그리기 18
마음을 보여 주는 그림 20
제한 시간에 그리기 22


색칠하기
색상환 완성하기 24
음식으로 물감 만들기 26
셀카 사진 색칠하기 28
풀로 붙인 그림 30


패턴 만들기
눈을 속이는 옵아트 32
점으로 그린 그림 34
나만의 벽지 만들기 36
내 마음대로 그리기 38


디자인하기
오래 기억될 기념물 만들기 40
그림으로 비밀 메시지 전하기 42
영화 포스터 만들기 44
소리로 쓴 시 46
의자와 미술 작품 연결하기 48


조각하기
거대한 거미 가족 50
먹을 수 있는 작품 52
움직이는 조각 54
팝업 그림책 만들기 56


따라 하기
미술가 서명 만들기 58
갤러리로 바뀐 침실 60
나만의 예술 선언문 쓰기 62
그래피티 아트 그리기 64


나만의 미술 작업실
파인더 만들기 67
풀로 붙인 그림 69
아름다운 시체 만들기 73
팝업 그림책 만들기 77
그래피티 아트 그리기 81
예술 선언문 미니 북 만들기 85
예술적 영감을 주는 스크랩북 89

독자서평(0)
관련시리즈
왼쪽 오른쪽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qr코드